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목회칼럼
하나 되는 길, 나부터

이해인 수녀님의 시입니다.
“나 하나 꽃피어 풀밭이 달라지겠느냐고 말하지 말아라.
네가 꽃이 피고 나도 꽃이 피면
결국 풀밭이 온통 꽃밭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

풀밭을 꽃밭이 되게 하는 것,
남이 아니라 나로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아들의 영광을 드러내주시어 아들이 아버지의 영광을 드러내게 해 주십시오.”
(요한17:1)

주님은 어떻게 아버지의 영광을 드러내셨을까요?
아버지의 영광을 위해
먼저 자신을 바치셨습니다.

내신이 먼저 영광이 되지 않고는 결코 주님의 영광을 드러낼 수 없습니다.

“저 사람 때문에 안 돼!”라고 하기 전에 내가 먼저 내 자신을 살피는 일,
내가 먼저 나를 버리고 내 십자가를 지는 일입니다.

내가 먼저 용서하고,
내가 먼저 나누고 섬기는 일,
내가 먼저 정직하고
순결한 길을 가야 합니다.

이것이 주님과 하나가 되는 길이요,
또한 다른 모든 사람에게 주님께 영광이 되는 것을 보여주는 길입니다.

최은식 신부  강동교회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