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URD운동 수련회
[19회] 소망의 그루터기로서 그 책임을 다하기를 기대합니다(2017/06/20) 한목협 제19회 전국수련회 개회메시지

한목협 제19회 전국수련회에 오신 한국교회의 일치와 갱신, 그리고 사회를 향한 온전한 섬김을 위해 마음을 다해 동역해 주시는 모든 동역자님들을 환영합니다.

2017년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입니다. 우리가 속한 개혁교회는 ‘종교개혁’의 열매이자 항상 개혁되어야 할 사명이 있는만큼, 하나님께서 요청하시는 개혁의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전진해가야 할 절대 필요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한국교회는 내적으로 적어도 다음과 같은 일에 기도하며 관심을 집중하고 종교개혁의 정신을 나타내야 할 것입니다.

첫째로 목회자의 자기갱신입니다. 누구보다 교회의 새로움과 개혁을 위해서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들의 자기 갱신은 종교개혁의 현재화를 위해서 가장 필요한 과제입니다. 그래서 균형과 깊이를 갖춘 지도력의 부재 시대에 날마다 개혁되어야할 당위성을 인정하고 자기 갱신을 위해 새롭고 구체성 있는 결단이 금번 전국수련회를 통해서 나타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둘째, 교회의 연합과 일치입니다. 선교 130년의 역사를 훌쩍 넘긴 한국교회는 여전히 연합과 일치에 있어서 열매를 맺지 못한다는 비판을 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교회의 하나되고자 하는 많은 시도가 여러 가지 이유로 번번히 무산되는 것은 아무리 설득력 있는 이유를 붙여도 납득하기 힘듭니다. 따라서 종교개혁 500주년을 보내며 끊임없이 부르짖을 ‘개혁’의 외침이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도록, 종교개혁의 정신을 오늘 한국교회가 구현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향한 기도와 움직임이 더욱 힘있게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셋째, 온전한 섬김으로 사회적 신인도를 회복하는 일입니다. 부끄럽지만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인도가 낙제점수라는 누구나 아는 사실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교회가 지역사회를 위해서, 또 눈물 흘리며 가슴 아파하는 이들을 위해서 예수님의 심정으로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과제입니다. 따라서 그동안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감당해온 사회적 섬김은 물론이고, 이제는 더욱 이 땅의 교회들이 힘을 합쳐서 사회를 더욱 힘 있게 섬겨 사회적 신인도를 회복하는 일에 마음을 같이하는 새로운 역사가 이번 수련회 때 논의되고 방향이 제시되는 귀한 일이 있기를 바랍니다.

이런 교회 내적 과제와 함께 우리의 기도와 관심이 필요한 것은 현재 이 국가의 새 리더십이 세워진 상황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사회발전의 영역입니다.

북한의 핵실험, 한반도 사드 배치를 둘러싼 주변 열강들의 패권다툼으로 인해 그 어느 때 보다도 한반도는 혼란의 한복판에 서 있습니다. 이러한 수많은 난맥상 속에 문재인 대통령과 새 정부, 그리고 나라의 정책을 결정하는 정치지도자들이 감당해야할 과제가 실로 막중한 만큼 우리가 세운 정치지도자들이 복잡한 대내외적 현안들을 마음을 모아 지혜롭게 해결할 수 있도록 기도를 쉬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나라의 지도자들이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안위를 위한 지도자들이 될 수 있도록, 한반도가 전쟁의 위협에서 벗어나 조속히 평화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유례없는 정치적 격변기를 보내며 갈라진 민심과 경제적 사회적 어려움을 당하는 국민들의 눈물이 닦여지고, 그들이 새 희망을 노래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더 깊이 더 많이 기도하며 소망의 그루터기로서 그 책임을 다하기를 기대하는 바입니다.

1998년 창립 이후부터 시대정신을 읽어내면서 목회자인 우리 자신과 교회의 새로움을 위해 노력해온 한목협이 뜻 깊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여는 금번 수련회를 통해서 종교개혁의 정신을 오롯이 되살리는 귀한 전환점이 마련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실제로 말테 리노 교수님의 긴 시간 준비한 귀한 발제를 비롯해서 논찬과, 95개조 논제를 작성한 교단과 기관들의 방향제시를 바탕으로 한 우리의 논의를 통해 한국교회와 우리 사회가 새로운 길을 발견하는 기점이 세워질 것을 확신합니다.

여러 가지로 쉽지 않은 과제를 안고 한국교회를 위해 같은 마음을 품고 이 자리에 오신 동역자 여러분들이 더욱 소중하게 여겨집니다. 또 정기총회를 통해 새롭게 구성될 이 모임을 통해서 이 땅의 교회와 성도, 더 나아가 한국사회가 하나님께서 주시는 더 큰 은혜 받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다시 한 번 여러분들을 환영하며 감사의 개회인사를 드립니다.

김경원 목사  서현교회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