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목협TV 대화마당
2017년 '한목협 성탄예배'-한국을 찾아온 난민들과 함께 드리는 성탄예배한목협 임원단 소외받고 있는 외국인 난민센터를 찾아 성탄예배를 드리다.

2017년 12월 19일 오전 11시에 서울 상도동 장승배기 19라길 35에 있는 피난처(Pnan)
난민지원센터에 20여명의 외국인 난민들이 모였고, cbs,cts,c채널 및 여러 언론기자들이
모여서 취재를 하였다. 행사는 11시에 한목협 회장 및 임원단과 함께 남서울 중창단과
특송 연주자들을 비롯한 예배 봉사자들과 함께 오병욱 목사님의 사회로 성탄예배를
실시하였다.

찬송가 109장 고요한 밤 거룩한 밤 부른 후 김자종 목사님께서 대표기도를 하였다.
남서울 여성 중창단의 '날 위해 오신 주' 찬양 이후 김명현 목사님의 설교 '긍휼히 여기는
마음을 엽시다.' 마태복음 24:34~36의 본문을 통하여 성탄메세지를 전했으며,
이어 이성구 회장님의 '한국을 찾아온 여러분에게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기를'의 주제로
2017년 한목협의 성탄 인사를 전했으며, 김경희 및 홍상표의 풀룻과 기타 듀엣 연주가
있었으며, 이어 이성구 회장의 난민센터 필요한 비품과 난민들에게 직접 필요한 비용
등을 합한 전달금 500만원을 전했다.

난민센터의 이호택 대표의 인사 후 임원단 및 같이 참여한 여러 한목협 목사님들과
함께 난민들에게 한목협이 행사 당일 준비한 담요 목도리 장갑 등을 쇼핑백에 담아서 참여한 난민들에게 직접 각각 전달했으며 타 종교를 믿어서 예배에 참석치 못한 난민들에게도 주는 부분은 따로 두었으며 또한 전달금에서 실제 필요한 도움이 필요한 난민들에게도 따로 배정이 되었다.

전임 대표회장이신 손인웅 목사님의 축도 후 방송국및 신문 기자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모두가 근처에 있는 식당에 가서 따로 2분 순서인 만찬과 교제를 하였다.
만찬기도에는 현해춘감독께서 식사기도를 대표로 해주셨다. 예배에 오지 못했으나 행사에 뒤에 온 아랍 지역의 난민들이 참여하여 같이 식사를 하여 훈훈한 교제를 나누었다.

사무국  kpastor199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