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포커스
한목협 창립 20주년, 줄기차게 한국교회 일치 외쳐이성구 대표회장, 보수 교단 단일 연합체 만들어 NCCK와 동역하자

한국교회의 일치(Unity)와 갱신(Renewal), 섬김(Diakonia)의 URD 운동을 펼쳐 온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이성구 목사, 이하 한목협)가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언약채플에서 “거룩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한목협 20주년 감사예배가 있었다.

한목협 명예회장 전병금 목사가 “나 때문인 줄 아노라”는 제목으로 설교하고 있다.

1998년 11월 26일 예장 합동과 통합, 기장, 기성, 성공회, 기감, 기하성 등 15개 교단 중견 목회자들이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 교회와 목회자의 자기갱신, 온전한 섬김’을 실천하기 위해 옥한흠 목사를 중심으로 사랑의교회에서 한목협 창립모임을 가졌다.

허성호 목사(기성, 한목협 공동회장)의 인도로 지난 20년 동안 URD 가치를 품고 줄기차게 달려온 한목협의 20주년 감사예배가 시작되었다. 김은섭 목사(루터회, 한목협 출판위원장)가 기도하고 최성규 목사(기하성, 한목협 상임회장)가 축도하고 강은일 씨가 해금연주로 찬양을 올렸다.

한목협 20주년 기념 케익 앞에서

요나서 1장 8-16절을 본문으로 설교한 한목협 명예회장 전병금 목사(기장)는 “나 때문인 줄 아노라”는 제하의 설교를 통해 요나의 고백이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고백이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가 모두 노력했지만, 한국교회에 불어오는 엄청난 태풍으로 한국교회라는 배가 주저앉을 위기에 처해있다”라며, “한목협을 중심으로 한국교회 목사들이 요나의 심정으로 책임을 지고 통회해야 한다”고 외쳤다. “큰 물고기 뱃속에서 기도했던 요나의 기도가 우리의 기도가 될 때 요나를 토해내듯이 하나님께서 우리를 새로운 언덕에 토해내실 것입니다.” 전병금 목사는 한국교회 목회자들에게 “본회퍼가 말한 복음적 금욕이 필요하다”며, “목회자들은 편안하게 살 생각을 하지 말고, 고난의 길을 가장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하는 한목협 대표회장 이성구 목사

한목협 대표회장 이성구 목사(고신)는 인사말에서 “한목협 20주년을 맞아 하루속히 보수교단의 단일 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한 지붕 아래 거하면서 한국사회 속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제대로 감당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한국교회가 더는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며, “통일 염원으로 가득찬 정부는 빠른 걸음으로 통일을 위해 ‘올인(all in)’하며 달려가는데 한국교회는 무엇을 하고 있냐며,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에 집중하자고 전했다.

한목협 회원 단체사진

감사예배 후에 김찬곤 목사(예장합동, 한목협 공동회장)의 사회로 2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송정미 교수와 강은일 씨가 특송하고 한목협 20년 역사와 교계 축하 메시지가 영상으로 전달되었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는 축사를 통해 20년 전 사랑의교회에서 시작된 한목협의 비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며 25주년 기념식은 사랑의교회 본당에서 모였으면 좋겠다며 축하했다.

송정미 교수 특송

2부 순서에는 한완상 전 교육부총리의 발제로 ‘한국교회와 사회의 미래를 위한 거룩한 도전’을 주제로 20주년 기념 포럼이 진행되어 참가자들에게 거룩한 도전이 되었다. 패널로는 한기총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 한국교회총연합 공동회장 전계헌 목사, 한국기독교연합 상임회장 권태진 목사가 참여했고 플로어에서 전병금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손인웅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박경조 신부(대한성공회), 최성규 목사(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등이 질문하고 토론했다

교계 연합기관장들과의 토론회 좌로 부터 이성구, 엄기호, 한완상, 전계헌, 이홍정, 권태진 목사

출처 및 연계 / 코람데오 닷컴

사무국  kpastor199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