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포커스
한목협 2019 전국수련회 및 12차 총회한목협 2019 전국수련회 '공교회'로 한국교회의 미래를 말한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이성구) 2019 전국수련회가 “공교회로서 한국교회의 미래를 말한다”라는 주제로 지난 27일 새문안교회당에서 열렸다.

2019 한목협 전국수련회 임원들 기념사진

지형은 목사의 인도로 드려진 개회 예배에서 김명현 목사(이천순복음교회)가 기도하고 한목협 대표회장 이성구 목사(시온성교회)가 말씀을 전했다.

2019 한목협 전국수련회 예배 사회를 보고 계시는 지형은 목사

개회메세지로 이성구 목사는 에스더 4:13-14를 봉독하고 “왜 우리는 여기에 있는가?”라는 제목으로 다음같이 설교했다.
설교 후에 새문안교회 이상학 담임목사가 환영사를 통해 새문안교회 여섯번째 예배당 건축을 통해 한국교회를 위한 모성적 사랑과 섬김을 본격적으로 실천하고자 한다며, 한목협을 통해 한국교회의 공교회성이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환영인사하는 새문안교회 담임 이상학 목사

기조 발제 시간에 임희국 교수(장신대)가 공교회로서 한국교회를 회고하고 장신근 교수(장신대)가 공공신학으로 본 한국교회의 현실과 미래과제를 제시했다. 오후 주제 발제 시간에 송태근 목사(삼일교회 담임)가 대형교회 입장에서 공교회로서 목회와 선교에 대해 발표하고 작은 교회 입장에서 같은 주제로 이진오 목사(꽃이 피는 교회 담임)가 발표했다.

기조 발제하는 임의국 교수

임희국 교수는 “공(公)교회에 대한 역사적 성찰, 공인(公人)으로서 목사”라는 발제를 통해 한국교회 공교회성 상실의 역사적 원인과 대안을 제시했다. 임 교수는 “성장제일주의”를 공교회성 위협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한다. 임 교수는 성장제일주의에서 파생되는 “내 교회 성장을 위한 상호 경쟁”, “교회 규모의 양극화 현상”, “파편화된 개 교회주의”, ’대형교회의 힘 남용으로 인한 치리회(노회, 총회) 질서 위협‘의 문제들이 교회의 공교회성을 위협하고 있다고 진단하였다.

기조발제 前 시작 기도
기조발제 사회 보고 계시는 박진석 목사

그는 공교회를 “온 세계 모든 대륙의 교회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고백하는 공교회는 사도적(apostolic) 전승의·거룩한(holy)·하나(one, 일치)의 교회”로 정의하며, 공교회는 2천년 그리스도교의 전통이며 사도신경 신앙고백으로 계승됐다고 밝혔다.

기조발제 임희국 교수에 대한 논찬을 하고 있는 김대진 박사

임 교수의 발제에 대해 논평한 김대진 목사(코람데오닷컴 편집장)는 ”공교회성 상실의 역사적 원인 신사참배 문제를 과연 ‘신사참배 결의(제27회, 1938) 취소 성명서’로 해결할 수 있는지? “질문했다. 그는 고려신학대학원 故 허순길 교수(교회사)를 인용하며 “고려신학대학원 70년 역사 회고와 기대” 별세 직전 유언과도 같은 마지막 강의에서 고려파 교회는 분열한 것이 아니라 6·25전쟁으로 피난지 부산에서 속회된 제36회 총회에서 신사참배 문제로 '총회의 문 외로 쫓겨나게' 되었다고 했다.

김 목사는 제27회 총회가 신사참배 반대 문제로 면직되었던 이원영 목사를 총회장으로 추도하고 신사참배 결의를 취소했다면, "한국장로교회의 공교회성을 회복하기 위해 신사참배 문제로 쫓아낸 경남(법통)노회와 고려파 교회를 다시 찾아야 하는 것은 아닌가?" 라고 제언했다

두번째 기조발제를 하는 장신근 교수

두번째 기존 발제에서 장신근 교수는 공공신학의 성경과 신학적 기원을 구약의 오경과 예언서와 지혜문학에서 찾을 수 있으며,신약의 복음서에서 나타난다고 근거를 제시하였으며, 교회사의 전통에서도 평등한 공통의 삶,현실 개혁 등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장신근 교수는 공공신학에 대한 통합적 이해를 설명한 후 공공신학으로 본 한국교회의 현실을 포스터모더니즘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설명했다. 이로 인하여 교회내적 위기 상황이 도래한 것과 공공신학으로 한국교회의 미래 과제에 관하여 논하였다. 장신근 교수는 결론으로 한국교회가 새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종말론적 소망을 지향하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장신근 교수 기조발제에 대한 논찬을 하는 옥성삼 박사

이어 옥성삼 박사가 장신근 교수 기조발제에 대한 논찬을 하였다. 논찬 후 한목협 서기 최은식 신부가 각 목협 소개를 하였고 각 목협 회장 및 참석한 임원들이 일어서서 인사를 하였다.

각 목협 소개를 하시는 한목협 서기 (성공회 총무 & 강동성당 담임 )최은식 신부

각 목협 소개 후 전체 기념 사진을 촬영 후 한목협 회계와 백석-대신 총무를 맡고 계신 김자종 목사가 식사 기도를 하고 오전 세션을 마쳤다.

오전세션을 마치고 식사 기도를 하시는 한목협 회계 김자종 목사
한목협 원로들 인사에서 소감을 말하시는 전병금 목사
한목협 원로들 인사에서 소감을 말하시는 현해춘 목사
한목협 원로들 인사에서 소감을 말하시는 김원배 목사
한목협 원로들 인사에서 소감을 말하시는 정주채 목사

오전세션과 점심식사를 마친 후 오후 세션으로 주제발제를 하고 기조발제 및 주제발제 발표자와 논찬자와 함께 토의 및 질의시간을 가졌다. 주제 발제발표회를 위한 기도로 한목협 정책위원장이신 안중학 목사가 기도를 하였다.

주제발제 사회를 하고 있는 나사렛 목협 회장 양영호 목사

주제발제 사회로 한목협 공동회장인 나사렛 교단의 양영호 목사가 사회를 맡았다.

주제 발표회를 위한 기도를 하시는 한목협 정책위원장 안중학 목사
주제발제를 하고 있는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

첫번째 주제발제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가 공교회로서 목회와 선교를 현재 삼일교회가 실천하고 있는 현장 목회와 해외선교 활동과 효과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여 한국교회의 공교회성에 미래에 관하여 선교적인 측면을 전달하였다. 두번째 주제발제로 이진오 목사가 '공교회로서 선교-작은 교회' 입장에 관하여 개인적 경험과 소견을 피력하였다.

이진오 목사 의견에 대한 의문점으로 질의하시는 한목협 공동회장 김명현 목사

이진오 목사는 건강한 작은교회에 관하여 소박한 의견을 대형교회에 비례하여 말했다. 토의 및 질의시간에는 한목협 공동총무인 이세령 목사 사회로 임희국교수,송태근 목사,이진오목사,김대진 박사,옥성삼 박사,이성구 목사와 함께 참석한 기자들과 참석한 분들의 질의를 받고 답변을 하였다.

질의 및 토론회 답변하고 있는 발제자들과 논찬자 및 사회자

답변하는 임희국 교수
답변하는 이성구 전임 한목협 회장
제 12차 총회 신임회장 추천 및 피선을 의논하는 한목협 공동회장단

질의 및 토론회를 마치고 한목협 12차 정기 총회를 이성구 목사의 사회로 진행하였고 한목협 공동회장인 김찬곤 목사 발의로 참석한 목협 회장 및 원로들의 추천으로 제 6대 한목협 회장으로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가 선출되어 모든 한목협 회원들의 찬성으로 축하를 받았다.

옥한흠 목사 이어 제 2대 회장을 하신 손인웅 한목협 명예 회장에게 축하를 받는 지형은 목사
한목협 제 6대 회장으로 선출되신 지형은 목사의 비젼제시와 인사

한목협 제 6대 회장으로 선출되신 지형은 목사는 감사의 인사와 한목협의 비젼을 제시하고 뜻에 부흥하는 책임을 다하겠다고 모든 목협 회원들 앞에 말하시고 계속 한목협 총회 사회를 이어 주재하였다.

한목협 연합과 일치 대표기도를 하시는 기성목협 회장 허성호 목사

이어서 한목협 공동회장 오병욱 목사의 사회로 한목협 연합과 일치의 기도를 하였고, 기도회 마무리 대표기도로 한목협 공동회장 기성 목협 회장인 허성호 목사가 하였고 손인웅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기도회 사회를 맡으신 오병욱 목사와 축도하시는 손인웅 목사

축도하시는 손인웅 목사

사무국  kpastor199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