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포커스
"정부와 교회 간의 소통과 협력 구조가 성숙하는 디딤돌이 되기를"한목협, 중대본 해제 발표에 "환영한다"며 성명서 발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총리, 이하 중대본)이 22일 정례브리핑에서 "24일 18시부터 전국 교회에 대한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조치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이하 한목협)는 같은날 성명서를 통해 "중대본의 발표에 환영한다"고 했다.

"'정규 예배’ 외 모든 소모임 금지 조치 해제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한목협은 "방역에 힘쓴 한국 교회와 이 상황이 되도록 빠르게 끝나도록 방역 당국과 소통해 주신 한국 교회 대표자들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일에 교회 지도자들이 많은 수고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대본의 행정 조치가 교회에 어려움을 주었던 것을 언급하며 " 정부 당국과 한국 교회 사이의 소통 부재 및 협력 파행이었다. 그러나 이번 일이 정부와 교회 간의 소통과 협력 구조가 성숙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사회 전반의 위기 상황은 민관이 힘을 합치면 넉넉하게 이겨나갈 수 있다. 정부 및 방역 당국이 한국 교회 대표들과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여 지금의 위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극복해 나가기를 바란다"며 "지방자치단체들이 교회와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일관성 있는 방역 정책이 시행되도록 교회와 소통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교회는 사회 속의 섬이 아니라 건강한 사회를 일구어나가는 사회의 일원"이라며 "한국 교회는 코로나19뿐 아니라 우리 사회가 성숙하고 발전하는 것이라면 어떤 일에도 깊이 헌신하고 협력할 것이다. 지자체마다 구성돼 있는 지자체와 교회의 연결 조직을 선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정규 예배’ 외 모든 소모임 금지 조치 해제에 즈음하여]

정규예배 외 모든 소모임을 금지한 지난 7월 8일 중대본의 행정 조치를 7월 24일부터 해제한다는 정부 발표를 환영합니다. 그간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방역에 힘쓴 한국 교회와 이 상황이 되도록 빠르게 끝나도록 방역 당국과 소통해 주신 한국 교회 대표자들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다양성 속의 일치는 한국 교회가 끊임없이 추구해야 할 과제인데 이번 일에 교회 지도자들께서 많은 수고를 하셨습니다.

하지만 정규 예배 외 각종 소모임 중지 등 한국 교회 전체에 내려진 강도 높은 행정 조치는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기 위해 온전한 섬김을 다하며 어려움을 극복하려던 교회에 더욱 큰 어려움을 안겨주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교회를 국가적 재난 극복의 동반자가 아니라 방해자로 인식하는 모습이 크게 유감입니다. 정부 당국과 한국 교회 사이의 소통 부재 및 협력 파행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일이 정부와 교회 간의 소통과 협력 구조가 성숙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랍니다.

코로나19 및 이와 연관된 경제, 교육, 문화 등 사회 전반의 위기 상황은 민관이 힘을 합치면 넉넉하게 이겨나갈 수 있습니다. 정부 및 방역 당국이 한국 교회 대표들과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여 지금의 위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극복해 나가기를 바랍니다. 한국 교회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더욱 잘 준수함으로써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여 교회가 안전한 곳이라는 문화적 인식을 뿌리내리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들에 각별히 당부합니다. 교회와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일관성 있는 방역 정책이 시행되도록 교회와 소통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교회는 사회 속의 섬이 아니라 건강한 사회를 일구어나가는 사회의 일원입니다. 한국 교회는 코로나19뿐 아니라 우리 사회가 성숙하고 발전하는 것이라면 어떤 일에도 깊이 헌신하고 협력할 것입니다. 지자체마다 구성돼 있는 지자체와 교회의 연결 조직을 선용할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 우리 사회와 국가에 더욱 큰 은혜와 평안을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주후 2020년 7월 22일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 지형은

출처 : 가스펠투데이(http://www.gospeltoday.co.kr)

지현민  koreanpastor86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신승훈 2020-08-30 20:11:59

    지금 같은 때에는 대면예배는 하지 말아야 합니다. 주변의 친구들 조차도 지인들 조차도 모두들 교회가 이기적이라는 소리를 해대니.. 진짜 듣는 마음이 아프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