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포커스
교계, '코로나19 위기관리 메뉴얼' 만든다한목협, <포스트코로나19-연구프로젝트> 진행

한국교회가 연합하여 재난상황을 대비한 한국교회 위기관리 매뉴얼을 만들기로 했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는 지난 11일 오전 10시 성락성결교회(담임목사 지형은)에서 <포스트 코로나 19-연구프로젝트>를 소개하는 기자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 19의 현 상황을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만들어 한국교회가 재난 상황을 맞이하였을 때 교회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재난 대응 매뉴얼을 만들어 배포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 교계의 많은 단체들이 공동 주최로 진행이 된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이 실무 주관을 맡고 이외에 현재 20여개의 한국교계의 열린보수와 연린진보 성향의 단체 및 언론, 교회 등이 참여하고 앞으로도 여러 단체들이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는 “인류는 코로나 19로 미증유의 상황을 맞닥뜨리고 있다”면서 “거시적으로는 코로나 이후의 존재 방식과 철학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해야 하며, 교회는 더욱 인간의 삶에 관해 깊은 공감과 사랑을 갖고 중요한 사안에 온몸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했강조다.

이어 “미시적으로는 우리 사회에서 코로나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과 사회 현상을 도울 방법을 고민하고, 이런 상황에서 교회 공동체가 어떻게 살아가야 마땅한지 목회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는 총 5개의 대 주제를 선정하고 각 주제마다 소주제 연구주제를 선정해 사회학자, 신학자, 목회자, 기독시민사회 운동가 등 각 주제의 전문가들을 연구자로 선정해 주제연구를 진행하고 6월25일 1차 발표회를 시작으로 1~2개월 주기로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1차 발표는 6월25일에 ‘코로나19 이후 문명적 전환과 기독교’라는 주제로 2차는 발표는 8월27일에 ‘코로나19, 한국교회의 사회참여’라는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

3차 발표는 10월30일에 ‘코로나 19 이후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4차 발표는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의 총선, 그리고 한국교회’로 진행 된다.

마지막 5차 발표는 2021년 1월28일 ‘다음세대와 청년, 그리고 문화’라는 주제로 열리며 2021년 3월 25일에 프로젝트를 총 정리하며 ‘한국교회 위기관리 매뉴얼’을 발표하며 프로젝트를 끝낼 예정이다.

한국교회 위기관리 매뉴얼에는 재난 상황가운데 한국교회가 어떻게 재난 상황을 바라보고 대응할지 목회 현장에서 활용할 구체적인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내년 3월까지 긴 호흡으로 진행하며 앞으로 예상하지 못한 돌발 상황 등을 계속 지켜보며 한국교회의 대응 방향을 정리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한국교회와 사회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이 프로젝트 연구내용을 번역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연구 및 어젠다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상화 목사(서현교회)는 “코로나 19 상황에서 한국교회 역시 위기 상황에서 허둥되었던 것이 사실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위기 상황을 대처하기 위한 컨트롤 타워 부재와 위기관리 매뉴얼 부재를 뼈저리게 경험하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 19 재난을 통해 한국교회가 더욱 연대하고 긴밀하게 소통해서 한국 사회와 세계교회에 새로운 위기관리 매뉴얼을 제공하여 이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김현성  chmlj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