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십자가의 길

✜ 십자가 위에 ✜

도한호

어떤 이는 십자가 위에

제 이름 석자 새겨놓고

어떤 이는 십자가 위에

제 자랑 늘어놓고

어떤 이는 십자가 위에

학위 가운 걸어놓고

어떤 이는 십자가 위에

자기 고난 걸어놓았네

그러나 그대들은 십자가에

오직 예수의 공로만 걸라

그 밖의 것은 모두 그를

욕되게 하는 것이라

✜✜✜✜✜✜✜✜✜✜✜✜

십자가 위에

가증한 것이 걸리면

멸망이 임한다던

예수의 경고가

울려 퍼집니다

많은 이들..

십자가를 이용하여

자기를 위해 삽니다

주의 십자가 나도 지고

주의 죽으심처럼 나도 죽고

그 부활에 참여하는 것

사도들의 꿈이었습니다

우리는 어디에 서 있는 걸까요

너의 눈물 내가 흘리고

너의 슬픔 내가 지고

너의 죽음까지 대신하는 십자가

나를 죽여 너를 살리는 십자가

그 길이 우릴 부릅니다

오늘도 내일도 그 길이

우리 앞에 섰습니다

지현민 목사  chmlj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